제 목 : 2006 교향악 축제
서울과 지방간의 음악의 벽을 허무는 과감한 시도와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임으로써 우리 음악계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는 음악전령사 교향악축제가 2006년에는 “교향악축제 18年, 한국 교향악의 현재와 미래” 라는 주제로 전국의 21개 교향악단이 참가하는 대규모의 음악축제로 준비됩니다.


지난 1989년 음악당 개관 1주년 기념으로 시작된 교향악축제는 국내 최고, 최대의 음악축제로 우리나라 음악문화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오고 있는 예술의전당 간판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올해는 교향악축제가 그 18회를 맞는 해로 아이가 18세에 한 사람의 성인으로 새롭게 거듭나듯, 더 크고 의미 있는 축제가 되기 위한 기점으로 삼아 국내 음악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2006년은 음악사에 있어 모차르트의 탄생 250주년이자, 슈만 서거 150주년, 또 현대 클래식의 대가 쇼스타코비치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저희 예술의전당에서는 이러한 기념비적인 2006년을 위해 모차르트와 슈만, 쇼스타코비치의 음악은 물론, 국내 작곡가 다섯 분의 창작곡을 선보이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국내 창작 음악의 활성화를 꾀하고자 합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협연자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아홉 명의 실력 있는 젊은 연주자들을 선보임으로써 교향악축제에 신선함을 더할 것입니다.


다채로운 레퍼토리와 한층 세련된 사운드를 입은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중견 아티스트와 신예 아티스트가 펼치는 화려한 협연무대가 될 2006 교향악축제는 한국 교향악의 현주소와 미래의 발전상을 예측해보는 뜻 깊은 클래식의 향연이 될 것입니다.


2006년4월1일~4월26일 장소:예술의 전당 콘서트홀